4월 아일랜드 날씨는 제법 쌀쌀해요. 바람막이를 입고 다녀야 해요. 패딩까지는 아니더라도..ㅠ

아일랜드는 날씨가 참 매력적이예요. 비가 왔다 안왔다. 수시로 비가 내리기도.. 그래서 사람들은 그냥 비를 맞고 다니는 사람이 많아요 :)


< 템플바 >

 

더블린 하면 누구나 한번쯤은 꼭 들린다는 템플바 입니다.

저도 이곳에서 기네스를 혼자 분위기 있게(?) 먹었죠 :)

1960년대 재개발을 통해 예술가들의 지역이 되었는데, 현재 이곳에는 많은 펍들과 상점들이 들어서 있습니다.


 

검은색과 빨강색의 조화. 이쁜 템블바의 모습 (사진 위)


 


템블바로 들어가서 기네스를 먹었습니다.

 

템블바 안에는 어떤 모습인지 담아 보았구요 :)


 

 

 


 


사진이 밝에 나왔지만, 안은 굉장히 분위기 있고 어두운 편입니다.





 

 





 



< 킬마이넘 감옥 >

 

킬마이넘 감옥은 1796년에 지어졌으며 1924년까지 감옥으로 사용 되었습니다.

이곳은 아일랜드 사람들한테 굉장히 의미 있는 곳인데요, 왜냐하면...

아일랜드가 영국으로 부터 독립 하기 위해, 독립운동을 하며 많은 독립운동가들이 수감되었던 곳입니다.

우리나라 역시 많은 훌륭하신 독립운동가들이 있었기에, 더 이 곳이 와닿았습니다.

킬마이넘 감옥은 또한, 여성 시설이 미약한 상황에서 많은 여성들이 수감되었는데...

감된 여성들이 많은 고통을 겪었다고 합니다.

 

아일랜드 사람들에겐 굉장히 의미가 깊은 곳이죠.

 

 

이곳에 입장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 (사진 위)

입장 시간이 정해져 있습니다.


 

 


 

< 더블린 야경 >

 


 

하페니 다리 (Ha'penny Bridge) - 사진 위

 

더블린의 리피강을 중심으로 많은 다리가 있습니다. 그 중 사람이 건널 수 있는 최초의 다리 예요.

이 다리를 지나갈때마다 1/2 페니를 지불해야 했기 때문에 붙여졌다고 합니다 ^^


 





아일랜드 사람들은 비가 와도 우산을 꼭 쓰지를 않습니다.

그래서 저도 한번 .. 아이리쉬 처럼 자유롭게 비 맞고 다녔죠 ㅋㅋ


 

 


 

 

밤 9시가 넘으면 우리나라 보다 많이 한적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더블린.

작은 도시 지만 우리나라와 닮았다고 느꼈습니다. 독립 운동가, 역사적 비애 등..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