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 3박 4일의 여행 중 3일차.

셋째날에는 슈리성을 다녀왔습니다. 슈리성은 너무나 유명하죠.

오키나와에 가신다면 슈리성과 츄라우미 수족관은 필수 코스로 정해져 있을 만큼.

슈리성은 오키나와에서 가장 큰 역사 유적지 입니다.

언제 지어졌는지 명확한 시기가 기록이 되어 있지는 않아요.

약 13세기에 지어졌다고 하는데 이 기록마저 100% 정확한 것이 아니니까요.


▲ 2000년 12월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슈리성

​2차세계대전으로 왕궁이 거의 파괴가 되었다고 해요.

▲ 슈리성 입구

​슈리성에서 역시

많은 관광객, 현지인 분들이 있어요.

▲ 일본 전통 공연 중

​위에서보니 성의 느낌이 더 느껴집니다.

▲ 슈리성 정상에서 바라본 오키나와 전경

여기서도 노을 지는 모습을 보고 싶었지만 일정상..ㅠㅠ

▲ 파노라마로 찍은

​차 안에서 바라본

오키나와 거리의 모습


▲ 아메리칸 빌리지

슈리성에 이어 약간의 휴식을 취한 후

아메리칸 빌리지로 이동 했습니다.

​우측에 있는 관람차를 보고

이 곳이 바로 아메리칸 빌리지 라는 것을

직감적으로 알 수 있어요 :)

​아메리칸 빌리지는 미국의 분위기로 만든

엔터테인먼트 지역입니다.

​많은 맛집과 기념품 샵들이 즐비해 있어요.

​이 곳 또한 사진 촬영 포인트

바닷가를 바라보며 많은 사진들을 남겨요.

​어느 덧 야경의 모습을 보여주는 아메리칸 빌리지


전통스러움이 있고 미국의 느낌을 느낄 수 있는 오키나와 여행의 대장정이 마무리 되어 갑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