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게임(Spy Game) 작전명 디너 아웃 ! 첩보 영화의 명작

 

다양한 첩보 영화가 있죠. 물론, 제가 그 많은 첩보 영화를 다 본 것은 아니지만, 첩보영화를 추천한다면!

그 중 가장 기억에 남고 감동적인 첩보 영화를 뽑는다면 저는 토니 스콧감독의 스파이 게임을 추천해요~^^

 

먼저 줄거리를 보면 이렇습니다.

 

1991년, 은퇴를 준비하고 있는 CIA의 베테랑 요원 나단 뮈어(Nathan Muir: 로버트 레드포드 분)는 자신의 부하였던 젊은 요원 톰 비숍(Tom Bishop: 브래드 피트 분)이 중국에서 스파이 혐의로 체포되었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체포되었을 당시, 미국은 중국과 외교적 관계로 중요하고 민감한 시기였습니다. 비숍은 24시간 후 사형에 처해질 예정이지만 CIA 수뇌부는 국제관계 악화를 우려해, 톰 비숍을 구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을 내리죠.

 

하지만 이대로 있을 수는 없다. 뮈어는 모든 지혜와 실력을 총 동원하여 비숍을 구출하기로 결심합니다. How?

 

 

 

 

 

톰 비숍(브래드 피트)은 왜 중국에서 체포가 된 것일까요?

 

바로 감옥에 붙잡혀 있는 사랑하는 여인을 구하기 위해 의사로 잠입을 합니다. 

 

 

거의 구출 직전까지 갔지만, 발각되고 말죠.

 

 

 

이렇게 톰 비숍은 사랑하는 여인을 구출하지 못하고 체포되고 맙니다.

 

그리고 톰 비숍의 파트너였던 뮈어(로버트 레드포드)가 체포된 소식을 듣게 됩니다.

 

 

보이스카웃은 톰 비숏(브래드피트)를 일컫는 말이죠^^

 

 

신문을 보는 척하며, 홍콩으로 부터 온 전보를 보는 뮈어.

 

 

 

(전보 내용)

 

 

그리고 CIA 수뇌부들이 톰 비숍(브래드 피트)을 가장 잘 알고 있는 뮈어를 불러

 

정보를 얻기 위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그리고 알게 된 사실 !

 

 

 

8:02분을 기준으로

 

24시간 후 톰 비숏이 처형 된다는 것이죠.

 

 

(고문 당하는 톰 비숏(브래드피트)의 모습)

 

 

 

 

 

톱 비숍과 뮈어의 첫 만남의 모습 (과거)

 

 

 

 

 

 

이렇게 영화는 현재 -> 과거 -> 현재의 모습을 보여주며 구성 되었습니다.

 

플래쉬백 기법이라고 하는데 많은 영화에서 볼 수 있죠?^^

 

 

 

 

생일 선물을 건네는 톰 비숍

 

 

 

 

디너 아웃? 뮈어가 어떻게 자신의 생일 선물을 구하냐고 묻자

 

디너 아웃이라는 작전을 실행해서 구했다며 위트 있게 대답을 합니다.

 

 

 

 

하지만, 우스갯 소리로 말한 디너 아웃이라는 작전명이

 

영화의 키 포인트라는 사실은 영화 막바지에 가서 알게 됩니다.^^

 

 

 

 

 

 

 

영화는 어떻게 될까요?

 

과연 뮈어(로버트 레드포드)는, 미국에서 저 멀리 떨어져 있는 중국에 갇혀있는

톱 비숍(브래드피트)을 구출 할 수 있을까요?

 

 

아무런 지원 없이 아무도 모르게..

 

 

 

지금부터

이 영화의 결말의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으니 영화를 안보신 분들은 PLEASE STOP ..^^

 

 

 

 

 

 

 

 

 

뮈어는 멋진 지략과 경험으로 디너 아웃이라는 위조 작전 서류를 만드는데 성공합니다.

 

불과 24시간도 안되어 말이죠.

 

 

 

 

 

뮈어가 만든 전보를 보고 확인 전화를 하는 중령

 

 

 

 

 

뒤에 있는 간부들은 디너 아웃이라는 작전이, 단순히 뮈어의 은퇴 기념 파티로 생각을 하죠.

 

톰 비숍의 구출 작전이라는 것을 꿈에도 모른채..>_<

 

 

ㅋㅋㅋ 이 장면에서 얼마나 웃겼던지...ㅋㅋㅋ

 

 

 

 

 

결국 해냈을까요?

물론이죠.

멋지게 작전은 성공합니다.

 

 

 

 

누가 구해주었는지도 모른채 헬리콥터를 타고 가는 톱 비숍

 

하지만, 작전명을 듣고 다시 되묻습니다.

 

 

 

작전명이 뭐라고??

 

 

 

디너 아웃.

 

뮈어와 톰 비숍 둘만이 아는 작전명

 

 

 

바로 뮈어가 도와주었다는 것을 알고, 눈 물을 흘리는 톰 비숍..

 

 

멋지게 CIA의 마지막 하루를 마치며(은퇴) 퇴근하는 뮈어.

 

 

영화의 마지막 장면

 

엘리자베스 진 스캇

 

영화가 제작된 2001년에 돌아가신 토니 스콧의 어머니를 기억하며...

 

 

 

두 남자의 진한 우정을 그린 멋지고 감동적인 영화 였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