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여행의 아쉬움 가득한 #마지막 날


어느덧 교토여행의 마지막 날.

교토는 1,000년이 넘는 일본의 수도 였어요​. 그래서 전통스럽고 일본의 느낌을 흠뻑 느낄 수 있는 거리, 건물들이 많죠.

자전거로 교토여행을, 그리고 걸어서 교토여행을, 마지막 날은 기차를 타고 이동하며

#교토를 느껴 보았어요.


 교토여행 3일차의 시작 기온거리에서부터

​                    무수히 많은 맛집과

                    술집, 기념품 가게들이 즐비해 있어요.

                    분위기 있게 가벼운 비도 내려주었어요

일본택시는 자동문이더라구요.

조금 시간을 갖고 기다려 보아요.

▲ 기온거리에 가시면 꼭 찍는 사진 포인트

좌측으로 보시면 유명한 스타벅스도 있어요

 오사카와는 다르게 교토 버스는 옛날 디자인이었어요. 택시도.. 

더 여행 답게 느껴졌어요

 교토 열차 내부의 모습

클래식 해서 좋아요


▲ 후시미이나리 신사 가는 길

여기서 먹었던 팥빙수가 자꾸 생각이 나요 :)


 여우 신사로도 유명한 후시미이나리 신사

아무도 없는

사람이 지나다니지 않는 순간을 기다리기 위해선

제법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하지요.

입장료는 무료 입니다.​

 ​붉은 토리이를 볼 수 있어요.

토리이에 써져있는 글자는

기증한 회사의 날짜를 새겨놓았다고 해요.

​이제 대나무 숲으로 널리 알려진 치쿠린, 도게츠교로

향하는 중

 도게츠교

154M로 만들어진 목조 다리로 유명해요.

아라시야마의 상징 입니다 :)

도게츠교를 건너다 보면

일본 전통의상을 입고 있는 많은 관광객들을 보실 수가 있어요 :)

 아이폰으로 찍은 기찻길

 꼭 한번 타보고 싶었던..ㅠㅠ

 대나무 숲 치쿠린 이예요 :)

어느덧 교토여행의 포스팅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아쉬움만 가득..

많은 추억을 만들어준 고마움

언젠가 다시 갈거라는 기다림

을 선물해준 교토 여행

1. 일본 여행 1일차 (오사카)

2. 일본 여행 2일차 (교토 니넨자카 산넨자카, 니시키 시장 등)

3. #자전거여행하며 찍은 교토 사진들

4. 일본 여행 마지막 날 (교토 기온거리, 치쿠린, 도게츠교, 후시미이나리 신사)

#자전거여행 #교토 구석구석 사진들


교토여행, 교토의 구석구석 모습들을 늘 알고 싶었어요. 그래서 자전거를 대여 했어요.

전동자전거 대여비가 1일에 1,700엔 정도 되었습니다. 19시까지 대여 가능했어요.

교토에서 자전거여행을 한다면 주의해야 할 점이 있는데 바로! 자전거를 아무대나 오래동안 주차를 해두시면 안되요.

견인해간답니다.;;

자전거는 자전거 주차장이 따로 있고, 자전거를 타고 갈 수 없는 거리가 있어요.

자전거 주차 비용은 1일 약 200엔이었습니다.

주의사항은 자전거 렌트시 점원이 자세하게 알려주니까 꼼꼼히 확인해보셔야 해요 :)


▲ 어딘지도 모르는 교토 골목

자전거 타고 달리다 한 컷

 문앞에 놓여있는 자전거

일본은 자전거가 참 보편화 되어 있어요 :)

 좌측에 보이는 자전거 도로 :)

교토는 정말 오랜시절 일본의 수도였던 만큼

옛날 느낌의 건물들이 많이 남아있어요

 한적하고 깨끗한 교토의 도로

날씨가 참으로 좋았어요.

구름 모양, 구름 색깔

모든것들이

자전거 여행을 하며 찍은 사진은 주로

nikkor 20mm렌즈로 찍었습니다.

 돌이켜보니 아파트? 높은 건물들을 많이 보지 못했어요.

 우편함이 마음에 들어서 찍은 사진

기찻길 위로 지나가려 합니다

드라마세트장에서나 볼 법한 교토의 집들이

정~~~말 많아요.

그래서 교토라는 분위기에 압도 되었던 것 같아요

 버스기사님이 좋아서 한 컷 찍었어요

몇 몇 사진은 자전거를 달리며 찍은 사진들이라 흔들린 감이 있어요.

왜 교토교토 하는지 알 것 같아요.

교토 또 가고 싶어요.. 진심. 그때는 3박이 아닌 일주일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차를 타고 약 90분을 달려 도착한 #교토

교토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지인의 말을 듣고 과연 교토가 어떠한 곳인지 기대가 컸습니다.

과연 과거 일본의 수도였던만큼, 오사카와는 다르게 내가 생각하는 그 일본의 모습을 느낄 수가 있었어요.

일본여행 2일차의 시작은

니넨자카 산넨자카의 야경으로 시작해볼께요.


  사람이 많이 붐비는 시간에 갔기에...

삼각대를 두고 찍지 못한

니넨자카 산넨자카의 거리

니콘 D750 85mm, 20mm 

로 주로 찍었어요.

  내가 생각하는 일본의 야경, 한적한 거리

  청수사 가던 길 중에 찍었어요.

니넨자카 산넨자카

이 곳에 도착했을때는

해 질 녘 

이었어요.


  일본 전통의상을 입은 외국인들

저도 한번쯤은 입고 걷고 싶었지만..

  안전을 위해 교통정리 해주시는 분을 배경으로 한 컷

감사합니다 :)

  청수사 (기요미즈데라) 입구에서

야경

저녁임에도 불구하고 참 많았어요.

  저녁에 바라보는 교토 타워

미안해요 삼각대 놓고 못찍어서 ㅠㅠ

  니시키 시장

400년의 전통을 가지고 있어요.

교토에 가시면 많은 분들이 먹으러 이곳에 가죠 :)

  교토 전경을 한 컷


  해 질 녁

보정도 안했는데 이렇게도 색감이 이쁘게 나왔어요.

이렇게 일본여행의 2일차

교토여행의 첫 날이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1. 돈보다는마음 2018.10.20 23:28 신고

    첫 번째 사진 뭔가 안개 낀 듯 하면서 아즈넉한 느낌 좋은데요?ㅎㅎ 저의 교토 코스와 아직 겹친 곳은 없지만 쑴님 취향에 교토랑 오사카 중에 어디가 더 마음에 드셨을지 귱금귱금!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