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많이 알려지지 않은 숨은명작을 포스팅해 보겠습니다.


세상의 끝까지 21일


개인적으로 여운이 많이 남는 몇 안되는 영화 중 하나 입니다.


비긴 어게인으로 친숙한 키이라 나이틀리가 여 주인공을,

크레이지 스투피드 러브의 스티브 카렐이 남 주인공을 맡았죠.

 

 


이 영화의 줄거리를 보자면 다음과 같은데요,


소행성과 지구가 충돌하기 까지 21일이 남았습니다. 즉 지구종말 까지 21일의 시간이 남았는데, 극적으로 소행성의 궤도를 변경 시킨다던가 폭발시켜서 지구와의 충돌을 피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소행성과의 충돌이 불가피한 상황임을 설정하고 이 영화는 전개가 됩니다.

 

 

 

 

 

 

 

 

 

 

카운트 다운  21일,

 

도지(남주인공)는 문득 잘못 배달된 우편물 속 ‘첫사랑의 편지’가 떠올라 그녀를 찾기로 결심합니다. 그리고 게으름 때문에 비행기를 놓쳐 가족을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날려버린 페니(여주인공)는 도지를 도와주면 가족을 만날 수 있게 해준다는 도지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두 사람은 함께 여행길에 오르게 됩니다

 

< 도지와 페니의 첫 만남 - 자느라 비행기를 놓쳐 가족들을 못만나게 된 페니 >

 

 

 

 

 

< 기브앤 테이크, 함께 여행길을 오르게 되는 도지와 페니 >

 

 

 

 

 

 

이 둘은 여행을 하며 남은 21일을 어떻게 보낼까요?^^

 

 

 

 

.

.

.

 

 

과연 세상의 종말이 얼마 남지 않았다면, 피할 수 없는 운명이라면 사람들은 어떨까요?

이 영화에는 종말을 앞둔 다양한 모습과 심리들이 나타납니다.

 

 

 

 

누군가는 폭동으로 불안감을 해소하고,

 

 

 

 


누구가는 불륜을 통해서..

 

 

 

 


 

 

자살은 할 수 없다며, 자신을 살인 해달라고 의뢰 하는 사람도

 

 




 

 

 

 

오히려 종말을 좋아하는 사람도

 

 

 

 

 

 

 

 

 


누군가는 끝까지 자신의 업무를 다 하는 모습을..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하는 사람들의 모습도..
  


 

 

 

 


 

 

감사함을 느끼며 생각을 하게 되고.. 여운이 많이 남는 영화 였습니다.

 

.

.

 

당신에게 21일이 있다면 

 

생의 마지막 21일 동안 누구와 무엇을 할 건가요?



 

미리 가본 2018년 유엔미래보고서 -- 저자 _ 박영숙,제롬 글렌, 테드 고든 발행일 : 2008년 12월 5일(초판 1쇄)

 

 

 

* 부동산 가격의 폭락

부동산가격 분석의 기본은 인구분석이다. 그런데 정부 발표에 따르면 '2018년 부터 인구의 자연감소'가 이뤄진다고 한다. 인구 감소로 부동산가격이 선진국 평균치로 떨어진다(선진국 평균치는 현재 우리나라 부동산가격의 절반 이하).

인구가 감소한다는 것은 부동산 가격뿐만이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큰 영향을 준다. 예를 들어 집을 더 짓지 않고, 식량도 더 생상하지 않고, 생필품도 더 생산하지 않고, 도로를 더 건설할 필요도 없는 등... 이 같은 인식은 경제적 성장에 악영향을 미친다.

반대로 말하면 부동산 가격이 오르는 나라는 인구가 증가하는 나라이다.(동남아, 중국, 인도 등)

 

* 교통 발달로 하나되는 세상

지구촌 어디든지 2시간대로 연결시켜주는 극초음속 비행기가 약 2030년에 나온다고 한다.(만약 이렇게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더불어 자신만의 경비행기, 하늘을 나는 자동차가 실제로 등장할 것이라는 전망.

 

* e메일, 위치추적, 사람찾기 산업이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실제로 사람들이 전화로 가장 많이 묻는 말이 " 너 어디 있니?" 라고 하니... 그러나 몇 년 후 그런말을 묻지 않아도 자동으로 위치를 알 수 있는 기술들이 보편화 될것이라 전망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